AD
北 "종업원 송환해야 가족 상봉"…南 “송환 불가”이산가족 상봉 성사 전망, 北 '시간 벌기' 가능성

  • 연합뉴스TV
북한 선전매체가 지난 2016년 중국의 북한 식당에서 일하다 집단으로 탈북한 종업원들의 송환 문제를 이유로 이산가족 상봉이 무산될 수 있다는 경고를 보내왔다.

북한의 대남선전용 매체 '우리민족끼리'는 20일 식당 종업원 문제를 거론하며 "우리 여성 공민들의 송환 문제가 시급히 해결되지 않으면 일정에 오른 북남 사이의 흩어진 가족, 친척상봉은 물론 북남관계에도 장애가 조성될 수 있다"고 밝혔다.

이 매체는 종업원 문제와 관련해 "문제는 모략사건의 흑막이 여지없이 밝혀진 오늘날에 와서까지 막무가내로 부정하면서 과거 보수정권의 죄악을 싸고도는 통일부 장관 조명균을 비롯한 현 남조선 당국자들의 철면피한 처사"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박근혜 패당에 의해 강제 유인 납치된 우리 공민들에 대한 태도 문제는 남조선 당국의 북남관계 개선 의지를 보여주는 시금석"이라며 "우리 여성공민들을 공화국의 품으로 즉시 돌려보내는 것으로써 판문점 선언 이행에 대한 적극적인 의지를 보여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는 향후 남조선 당국의 태도를 주시해볼 것"이라고 덧붙였다.

북한 매체의 주장에 따르면 우리 정부의 입장에 따라 8월 20∼26일 금강산에서 개최키로 한 이산가족 상봉이 물건너갈 수도 있다. 통일부를 비롯한 관련 부서는 탈북 종업원들에 대해 '자의'로 한국행을 택한 것이라며 이들의 송환에 부정적 입장을 취하고 있다.

정부 관계자들 사이에선 "탈북 종업원을 북한에 보내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하고 있다. 북측 주장대로라면 다음달로 예정된 이산가족 상봉이 무산될 수 있고 언제 다시 재개할지 알 수 없는 상황이다.

이를 두고 탈북 종업원 송환 문제로 이산가족 상봉이 올해 안에 이뤄지지 못하고 기약 없이 미뤄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반면 북한이 탈북 종업원 문제를 거론하는 것은 이산가족 상봉에 '시간 벌기'라는 견해가 있다.

북한 사정에 정통한 베이징의 대북 소식통은 "북한이 이산가족 상봉을 무산시킬 경우 한국뿐 아니라 국제사회의 비난을 받을 수 있고, 그들이 주장하는 '정상국가'로의 이행도 의심받을 수 있다"며 "당장 이산가족 상봉이 어려운 상황에서 북한이 시간을 벌기 위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이산가족 중 북측에는 주로 부모 세대가 있지만 대부분 고령 등으로 사망했고 또 다른 이유로 소재를 찾기 어려워 남측에서 만나고자 하는 가족이 드물다는 것이다.

그는 "이산가족 상봉은 반드시 성사되겠지만 8월을 넘길 수 있다"고 전망했다.

한편, 탈북 종업원의 한국행과 관련해 이를 주도한 곳과 배경을 놓고 여러 해석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관련 부서 안팎에선 '송환'이 불가능하다는 얘기가 나오고 있다. 탈북 종업원들이 단순한 북한 주민이 아니고, 북한이 집요하게 송환을 요구하는 이유가 따로 있다고 하지만 그 실체에 대해선 공식적으로 밝혀진 게 없다.

결국 탈북 종업원 송환을 놓고 남북이 지리한 신경전을 벌일 가능성이 높다. 그러한 갈등이 깊어지고 시간이 길어질수록 이산가족 상봉 시점도 늦춰질 수 있다.

남북한이 4.27 판문점선언에서 약속한 인도주의적 차원의 이산가족 상봉이 새삼 주목받으면서 양측 정부의 대화가 요구되고 있다.

박종진 기자 jjpark@hankooki.com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19 15:01:57 수정시간 : 2018/07/20 09:12:02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