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제 막 환갑이 지난 듯한 여자 환자가 진료실에 들어섰다. “작년부터 계단 오르내릴 때 오른쪽무릎이 시큰거리는데, 친한 언니가 인공관절 하면 좋아질 거라 해서 왔어요.” 이어 인공관절 수술하면 몇 년 정도 쓸 수 있는지가 궁금하다고 했다. 아마도 예전 같지 않은 무릎상태 때문에 불편했는데, 주변 누군가가 수술했더니 편해졌다니 다짜고짜 무릎 인공관절 수술 결심을 한 모양이었다.

수술을 직업으로 삼는 정형외과 의사가 수술해달라는 환자를 수술하는 게 뭐 그리 고민이냐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원하는 대로 무조건 수술을 할 수는 없는 노릇. 쉽게 말해서 잘못 구입한 물건은 교환. 환불하면 되겠지만, 수술은 한번 하고 나면 영원히 되돌릴 수 없기 때문이다.

무릎 인공관절 수술은 통증없이 평지를 잘 걷는 것이 기본 목표랄 수 있다. 계단이나 경사진 길을 오르내리는 것은 인공관절수술을 하더라도 절반 정도만 좋아진다고 생각하는 게 좋다. 그 이유는 정상 관절에서 수행하던 다양하고 복잡한 기능을 수술 후에도 똑같이 기대하기란 힘들기 때문. 아울러 근육의 힘이나 균형감각 등 다른 요인들은 수술로 좋아지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계단을 오르내릴 때, 바닥에 앉았다가 일어서려 할 때 무릎이 아프기 시작하는 것은 퇴행성관절염이 이미 어느 정도 진행되어 있음을 암시한다. 하지만 이런 증상을 해결하기 위해서 인공관절 수술을 한다는 것은 '닭 잡는데 소 잡는 칼을 쓰는 것'과 다름 없다.

무릎의 인공관절 수술은 기존의 관절연골, 연골판, 십자인대 등 여러 구조물을 다 제거하고 인공삽입물을 넣어 무릎관절의 기능을 재건하는 수술이다. 이런 저런 치료에도 도저히 통증을 해결할 수 없을 때 가장 마지막으로 선택해야 할 치료법이란 뜻. 모든 수술이 다 그렇듯이 인공관절도 여러 단점과 합병증이 있다. 특히 인공관절 수술을 하면 통증이 완전히 없어지는 것이 아니라, 자잘한 불편이나 통증이 있긴 해도 수술 전에 비하면 낫다는 것이다. 따라서 계단 오르내릴 때 무릎이 시큰거리는 정도로 인공관절 수술을 하면 반드시 후회하게 되어 있다.

같은 진료실 안에서 의사와 환자가 “동상이몽(同床異夢)” 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환자 분이 기대하는 결과와 의사가 예상하는 결과가 너무 차이가 나서 환자 분은 계속 불편하다고 하고, 의사는 계속 괜찮다고 하는 웃지 못할 촌극이 벌어지는 경우도 있다. 이러한 일은 당연히 미연에 방지돼야 한다. 그래서 필자는 문제목록을 만들어서 이 부분은 분명히 호전되겠지만 다른 부분은 어쩔 수 없거나 다른 문제에 대한 치료를 병행해야 한다고 명확히 이야기 하려고 노력한다.

예를 들면 이런 내용. (1) "무릎의 인공관절 수술을 통하여 환자분은 무릎관절통이 줄어들어 평지를 걷는 것은 많이 좋아지겠지만, 허리 문제로 다리가 저린 증상은 변함이 없을 것입니다. 무릎과 별개로 허리에 대한 치료를 병행해야 합니다." (2) "반월상 연골판이 파열되어서 무릎을 구부리고 펴기가 힘들 정도로 통증이 심한 상태입니다. 우선 약을 먹어보고 호전되지 않으면 관절내시경으로 연골판 부분절제술을 해보겠습니다. 이 수술을 통하여 단기적으로 무릎의 통증을 빨리 호전시킬 수 있겠지만, 장기적으로 무릎 관절염의 진행을 막을 수는 없기 때문에 수술 후에도 지켜야 할 사항이 있습니다." (3) "전방 십자인대 재건술을 통하여 지금보다 더 안정적인 무릎관절을 얻을 수 있지만, 다치기 전보다 더 좋아질 수는 없습니다. 이번에 축구를 하다가 무릎을 삐끗하는 정도의 별 것 아닌 일로 기존의 제일 좋았던 전방 십자인대가 끊어졌는데, 이식한 인대가 재파열 되지 말라는 법이 없습니다. 따라서 다시 축구를 하는 것에 동의하기 어렵습니다."

아픈 몸을 이끌고 더 좋아지고자 찾은 병원의 의사가 이런 부정적인 이야기를 하고 있으니 얄미울 수도 있고 답답하기도 하리라 짐작은 한다. 물건을 파는 장사를 하려면 장점은 크게 부각시키고, 단점은 최소화 하는 것이 성공의 비결일 것이다. 하지만 의사는 겸손한 마음으로 장점을 덤덤하게 이야기 하고 오히려 치료에 따른 단점이나 한계점은 명확하게 이야기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래야 환자들도 지금 자신의 상태를 이해하고 적절한 치료를 받을 수 있으며 예상 가능한 결과를 가늠해 볼 수 있다. 같은 진료실 공간에서 두 사람이 서로 다른 꿈을 꾸고 있는 것만큼 안타까운 일이 또 어디 있을까.

달려라병원 김동은 원장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5/01 07:00:43 수정시간 : 2017/05/01 07:00:43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