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이면 한일 국교 정상화 50주년
한일관계 악화로 한국 경제 피해… 다가올 50년 위해 미래지향적 관계로 가야
  • 최나리 기자
[데일리한국 최나리 기자] 한국과 일본의 관계가 좀처럼 개선될 기미가 보이지 않아 답답하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독도나 위안부와 관련해 극우적 발언을 쏟아내며 양국을 긴장 관계로 몰아간 탓이다. 일본 정부는 여전히 위안부, 강제 징용, 독도 영유권 문제 등에서 억지 주장을 되풀이하고 있다.

이 같은 상황에서 우리가 일본에 저자세로 고개를 숙이자는 이야기는 물론 아니다. 다만 우리도 현실적으로 이익이 되는 길이 무엇인지 곰곰히 생각해볼 필요는 있다는 것이다. 1965년 한일 국교 정상화 후 양국 교역액은 390배나 늘었다. 1965년 2억 2,000만 달러가 지난해에는 859억 5,000만 달러로 증가했다. 인적 교류 측면에서도 요즘 하루 평균 1만 4,000여 명이 양국을 왕래할 정도로 급증했다.

하지만 역사 문제에 발목이 잡힌 양국 간 감정 대립은 민간 교류나 경제 교역 증진에 적잖은 걸림돌이 되고 있다. 그러다보니 피해는 우리가 더 크다. 일본이 경기 침체에 허덕이고 있긴 하지만 여전히 교역량 세계 3위의 경제대국이다. 우리가 일본과 벽을 쌓고 지낸다고 해도 정작 일본에겐 그리 큰 타격은 아니다. 하지만 일본의 부품 제조 산업에 대한 선진 기술 등을 습득해야 할 우리 측은 여간 손해가 아닌 것이다.

이에 대해 일부 학자들은 "기본적으로 일본이 반성하는 태도를 보여야 하지만 우리도 관용을 베푸는 마음을 갖는 것이 중요하다"고 입을 모은다. 양국의 역사 문제를 외면해서는 절대로 안 되지만 감정적으로 확대 해석을 하면서 대립 양상을 격화할 필요까지는 없다는 지적이다. 즉 상대가 있는 상황에서 무조건적인 반일(反日)이 애국인 것처럼 몰아가서는 해법이 나오지 않는다는 뜻이다.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 11일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위안부 문제에 대해 "마지막 단계에 도달했다"고 말했다. 이를 놓고 박 대통령이 일본 정부의 양보를 촉구하고 결단을 이끌어내기 위한 언급이란 해석이 나왔다. 그러면서 박 대통령은 "한일 양국이 이견을 보이는 사안이 있지만 현안은 현안대로 풀어나가면서 협력이 필요한 사안들을 중심으로 양국 관계의 미래지향적 발전을 위한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런 가운데 아베 총리는 15일 홍콩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올해 종전 70년을 계기로 8월에 발표할 이른바 '아베 담화'에는 '반성'이 포함될 것”이라고 밝혔다. 박 대통령이 한일 관계 개선 필요성을 언급한 가운데 아베 총리도 역사 문제에서 진일보한 태도로 나선 것이다. 미미하지만 양국 간 변화의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는 것으로 볼 수 있다.

오는 22일이면 한일 관계가 정상화한 지 꼭 50년이 된다. 다가올 새로운 50년을 위해 한일 양국 정부와 국민 모두가 보다 변화된 자세로 서로를 대할 때가 됐다.

기자소개 최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5/06/16 16:51:50 수정시간 : 2020/02/07 14:03:12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